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발행인칼럼
 선교칼럼
 목회칼럼
 QT
 아름다운이야기
 간증문
 기행문
 무지개편지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오피니언 > 발행인칼럼 등록일 2012-01-23
작성자 관리자 (admin)
페이스북의 예의(담벼락에 글 남기기)


페이스북의 아이디어 중의 하나가 '담벼락'이다.싸이월드 같은 SNS가 일기장이라고 보면, 페이스북의 담벼락이 훨씬 접근하기 좋다.그러나 남의집 담벼락에 낙서하는 것도 예의가 필요하다.그 집에 어울리는 낚서를 해 주어야 그 집 주인에게 기쁨이 될 수 있다.

그런데 간혹 개인 홈이나 그룹에 담벼락에 자기 이야기만 한참 하고 가시는 분들이 있다.이런 분들은 대개 다음에 다른 분들이 무슨 댓글을 달았을까? 그런것은 별 신경쓰지 않는다.그저 일방적으로 자기 할 이야기만 하고 나가버린다. 또한 이런분들의 특징은 한군데다만 낙서하지 않는다. 온동네를 다니면서 이집 저집 다 매닥일을 해 놓는다. 그리고는 가버린다.

문제는 세상사람이 그런 행동을 하는 경우라면 별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그런데 복음을 전달하려는 사람들이 그런 행동을 한다.다른 사람의 의견과는 아무 상관이 없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하는 것은 상대편에게 불쾌감만 줄 뿐이다.복음은 복음적인 방법으로, 기쁨으로 상대편이 받을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전해야 할 것이다.

바울은 사랑은 무례히 행치 않는다고 했다. @ 이영제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