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한국은 지금
 사회/문화
 IT 정보사회
 북한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한국일반 > 북한 등록일 2010-01-12
작성자 관리자 (admin)
베트남 국경서 잡힌 탈북자 5명 강제북송
중국 외교부가 지난 5일 ‘중국 내 외국 공관이 탈북자를 수용하거나 보호해서는 안된다’고 공개적으로 강경한 입장을 밝힌 가운데 지난 9월 18일 베트남 입국을 눈앞에 두고 중국 공안에 체포되었던 5명의 탈북자가 강제북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자를 돕는 한국의 인권운동가는 제 3국에 거주하는 강제북송 탈북자 가족의 말을 인용해 ‘청진 도 재판소에서 1월 8일 이들의 재판이 열린 것으로 안다’고 11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한 인권운동가는 중국 광시성의 베트남 국경지대에서 체포된 탈북자들이 항공편으로 길림성의 장춘으로 이송되었고 장춘에서 기차로 도문 수용소로 보내졌다고 말했다. 이들 5명은 그 후 함경북도 온성으로 강제 북송돼 도집결소에서 통상적보다 긴 예심을 거친 뒤 작년 12월에 청진으로 보내져 보위부의 조사를 받고 기소된 것이라고 이 인권운동가는 덧붙였다.

한국의 탈북자를 위한 인권단체 ‘Helping Hands Korea’(헬핑핸즈 코리아)의 팀 피터즈 대표는 이들 다섯 명의 탈북자 중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피터즈 대표는 그들의 신원에 대해 함경북도 청진 출신의 남성 탈북자 나영효씨와 그와 같은 청진 출신의 여성과 그 아들, 그리고 무산과 원산에서 온 두 명의 40대와 50대 여성이라고 전했다. 이 중 2002년 탈북해 인신 매매단에 팔려갔다 2005년 강제 북송된 후 2008년 재탈북한 1972년 생 여성 탈북자는 그녀를 샀던 중국 남성과의 사이에 난 올해 7살이 되는 아들을 동반했다고 피터즈 대표는 알렸다.

이 탈북자 5명과 함께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입국하다 중국 공안에 체포되지 않은 9명의 탈북자는 9월24일 하노이 주재 덴마크 대사관에 진입한 후 성공적으로 한국에 재정착을 했다.

RFA 2010. 1.11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