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처음으로 | 기사입력 | 리포터(선교기자) 가입 | KCM 홈
 
   특별호 12호 바이블 웨이 [05-08]
   제375호 [05-07]
   제374호 [10-30]
속보(긴급기도제목)
선교현장
선교소식
선교단체
푸른섬선교정보
AFMI
교계, 문화
오피니언
목회, 신학
청년, 대학생
기획, 특집
포토/동영상
해외한인교회
선교학자료
해외일반
한국일반
 한국은 지금
 사회/문화
 IT 정보사회
 북한
주앙교회
미션매거진을 만드는 사람들...
facebook 미션매거진 편집회의
섹션 한국일반 > 사회/문화 등록일 2008-09-20
작성자 관리자 (admin)
북한, 8년 연속 '종교 탄압국' 지정 - 미 국무부
미국에 있는 자유아시아 방송(워싱턴-양성원)은 지난 19일 '미국 국무부는 19일 발표한 ‘2008 연례 국제종교자유보고서 (2008 Annual Report on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에서 북한을 종교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는 특별 우려국 (CPC: Country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했다.' 고 전했다.

그 내용에 따르면 북한과 함께 미국 국무부에 의해 종교 탄압국으로는 꼽힌 나라는 중국과 버마, 이란, 수단, 에리트레아,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우즈베키스탄입니다. 국무부의 존 핸포드(John Hanford) 국제종교자유담당 대사는 보고서 발표와 함께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기본적 인권인 종교의 자유를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Hanford: The US government remains very concern about the atrocious religious freedom conditions in the country and we urges the regime to respect the rights of its people.

미국 정부는 북한의 극악한 종교자유 상황에 대해 큰 우려를 가지고 있고 북한 정권이 종교자유와 관련한 북한 주민의 권리를 존중할 것을 촉구한다.

핸포드 대사는 북한 당국이 종교를 탄압한 구체적 사례도 지적했다.

Hanford: An estimated 150,000 to 200,000 persons are believed to be held in political prison camps in remote areas, some for religious reasons. Prison conditions are harsh, and refugees and defectors who had been in prison stated that prisoners held on the basis of their religious beliefs generally were treated worse than other inmates.

대략 15만에서 20만명의 북한 주민들이 종교적 이유 등으로 오지에 위치한 열악한 시설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됐던 탈북자들은 종교적 믿음 때문에 수감된 북한 주민들이 다른 수감자들에 비해 일반적으로 더 가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핸포드 대사는 지난 한해 동안 북한 내의 종교자유와 관련해 개선된 상황이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한마디로 북한에는 종교의 자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001년 이후 8년 연속 미국 국무부에 의해 종교의 자유를 허용하지 않는 특별 우려국(CPC)으로 지정돼 왔다.

프린트 메일보내기
관리자 모드TOP